김치 시장에 뛰어든 신세계푸드, 잘될까?

국산 재료로 만든 프리미엄 김치 <올반 김치> 출시

신세계푸드가 고가의 프리미엄 김치로 김치 시장에 출사표를 던져 국내 김치시장의 판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신세계푸드는 19일, 신선한 국내산 재료로 만든 <올반 김치>를 출시하며 김치 시장에 진출했다. 특제 황태 육수와 삼채 등 차별화된 재료로 만든 프리미엄 김치를 선보인 신세계푸드는 맛김치 2.1kg과 포기김치 3.9kg은 물론 소포장 맛김치 80g 등 1인가구가 증가한 최근 소비 트렌드까지 반영해 손쉽게 김치를 먹을 수 있도록 했다. 

ⓒ 신세계푸드 제공

신세계푸드의 <올반 김치> 가격은 맛김치 2.1kg에 15,900원, 포기김치 3.9kg에 24,900원이다. 소포장 80g은 위드미 편의점에서 11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현재 시중에 판매중인 김치 브랜드 중 <동원 양반 맛김치>는 2.2kg에 11,800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비슷한 중량임에도 <올반 맛김치>는 34.7%나 비싼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이처럼 <올반 김치>가 타 브랜드에 비해 가격이 비싼 이유에 대해 신세계푸드 측은 “<올반 김치>가 ‘프리미엄 김치’를 표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그렇다면 신세계푸드가 말하는 ‘프리미엄 김치’란 과연 어떤 것이며, 어떠한 점에서 소비자들에게 차이점을 알릴 수 있다는 것일까.

 

신세계푸드 측은 타 브랜드와의 차별점에 대해 “주 원료 모두 품질 좋은 국내산 농산물을 사용한 것”이라고 답했으며 “특히 타 브랜드와는 달리 고급 식재료인 삼채를 사용해 건강함을 추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케팅 전략은 주요 구매층인 주부층을 공략하기 위한 온라인 마케팅을 내세웠다고 신세계푸드는 밝혔다. 대부분의 김치 브랜드들이 마트 내 물량공세 혹은 잡지 등 대중매체 광고를 진행하는 반면, 신세계푸드의 <올반 김치>는 페이스북, 블로그, 맘카페 등 SNS를 통해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라는 것이 신세계푸드의 설명이다. 또한 오프라인 마케팅으로는 시즌별 쿠킹클래스나 김장시즌 체험단 운영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후 파김치와 열무김치 등을 출시할 계획이 있음을 밝힌 신세계푸드 측은 “특히 1인가구 증가에 맞춰 기존 출시된 포기김치의 중량별 라인업을 다양하게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400억 원으로 추산되는 국내 소매 김치시장은 할인매장(45%), 체인슈퍼마켓(19%) 중심으로 판매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1인 가구의 증가로 소포장 김치가 매년 10% 이상 성장하면서 각 식품업체마다 소포장 김치를 출시하고 있다. 

 

세계김치연구소가 발간한 2015년도 김치 산업동향에 따르면 1인당 가정에서의 연간 김치 소비량은 평균 25.3kg으로, 하루 평균 김치 소비량으로 환산한다면 1인당 하루 평균 62.9g임을 알 수 있다. 갈수록 서구화되는 식습관과 외식의 습관화가 가정에서의 김치 소비량을 줄어들게 하는 원인으로 손꼽힌다. 

 

또한 소비되고 있는 김치 중 수입산의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어 또 하나의 문제점으로 손꼽히고 있다. 수입김치의 규모는 2005년 573억 원에서 2015년 1255억으로 10년 새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국내 김치 소비량의 37.8%에 달하는 수치이다. 

 

이처럼 1인가구의 증가와 다양한 먹거리 산업의 발달로 우리나라의 김치 수요는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수입 김치가 늘면서 더더욱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이와 같은 시점에서 대기업의 김치 시장 진출이 국산 김치 수요 증진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을지 여부가 주목된다. 특히 중국산 수입 김치에 대적할 만한 국산 김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지에 대해 지켜볼 일이다. 

 

 

댓글 작성

댓글을 등록하시려면
구글, 네이버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이장미

이장미 · 삭제

김치하면 좋은재료.천연재료로 건강김치가 소비자들에게 인식이되는 추세가 주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요즘 식당에서는 중국산김치가 거의인데 입맛에 안 맞더군요~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

- 청정원, 고기에 뿌리면 부드러워지고 잡내 없어지는 '스테이크 시지닝 핑크솔트' 출시

대상㈜ 청정원이 7가지 허브와 고급 버터가 함유된 ‘스테이크 시즈닝 핑크솔트’를 출시했다. 천연 암염인 ‘히말라야 핑크솔트’를 베이스로 한 제품으로, 스테이크나 바비큐 등의 요리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다. ‘히말라야 핑크솔트’는 2억 년 전 바닷물이 증발하여 마른 히말라야 광산에서 생산된 자연 그대로의 소금으로 분홍빛을 띤다. 철분, 마그네슘 등 천연 미네랄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고, 깔끔하면서도 깊은 감칠맛이 도는 특유의 짠맛을 낸다. 이 때문에 고급 레스토랑은 물론 요리로 일가견이 있는 전문가나 유튜버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다. 청정원 ‘스테이크 시즈닝 핑크솔트’는 가정에서는 물론 캠핑 등 야외 활동 시에도 고급 식재료를 활용한 조리법을 즐기는 소비 트렌드에 착안해 기획한 제품이다. 청정원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기존 바다소금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다변화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청정원 ‘스테이크 시즈닝 핑크솔트’는 히말라야 핑크솔트에 로즈마리, 파슬리, 오레가노, 바질, 타임, 클로브, 넛맥 등의 7가지 허브와 고급 버터를 더한 완벽한 배합으로 고기 요리에 부드러운 풍미를 배가시키고, 잡내를 손쉽게 잡아준다. 또 소비자가 직접 갈아서 사용하는 기존 히말라야 핑크솔트 제품들의 불편함을 보완하기 위해 함께 들어가 있는 부재료와 비슷한 크기로 갈아서 제작했다. 따라서 준비된 고기에 그대로 뿌려 30분 정도 숙성시킨 후 구우면 된다. 대상 관계자는 “청정원 ‘스테이크 시즈닝 핑크솔트’는 스테이크나 바비큐 등의 고기요리를 더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제품”이라며 “고급 식재료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