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다시 500명대로 증가했다. 

12월 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493명과 해외유입 18명 등 모두 511명으로 전일(451명)보다 60명 늘어났다. 

최근 1주일을 두고 보면 지난 11월 25일 382명에서 26일 갑자가 583명으로 500명대로 진입한 뒤 27일 569명, 28일 504명 등 사흘간 500명대에서 발생하다가 주말 검사건수 감소효과로 29일 450명, 30일 438명, 그리고 1일 451명으로 사흘간 400명대에서 발생했지만 다시 500명대로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192명, 경기 143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에서 456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2.2%를 차지했다. 그밖의 지역의 경우 부산 31명, 전북 26명, 충북 16명, 강원 12명, 광주 10명 등으로 많이 발생했고, 신규 확진자가 없는 지역은 1곳도 없었다. 

해외유입은 아시아에서 8명, 아메리카 5명, 유럽 4명, 아프리카에서 1명이 유입됐다. 

위·중증 환자는 전일 21명이나 늘어난데 이어 2일에도 4명이 추가돼 101명으로 늘어났고, 추가 사망자는 없어서 누적 526명을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