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경기도 비유전자변형식품(Non-GMO) 인증제도를 도입한데 이어 친환경 학교급식용 가공식품에 대해서도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 표시를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1121일부터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 대상 6종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학교급식 가공식품 생산업체는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을 받아야 식재료 납품이 가능해진다. 더 안전한 식재료 공급이 가능해지면서 학생과 학부모들도 안심하고 급식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친환경 학교급식 등 지원 조례일부 개정안을 오는 20일 공포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은 경기도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을 획득하고 표시해야 친환경 학교급식 식재료를 납품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 대상인 콩(대두), 옥수수, 면화, 카놀라, 알파파, 사탕무 등 6종의 원료를 사용하는 업체는 도에서 비유전자변형식품(Non-GMO) 인증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