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의 국내 매장에서 폐기 대상으로 정한 햄버거 빵 등의 식자재를 버리지 않고 그대로 사용해온 사실이 공익신고자의 제보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올해 1월 2일 공익신고자가 촬영한 영상을 토대로 KBS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서울의 한 맥도날드 점포 주방에서는 유효기간이 이미 16시간이나 지난 2일 오전 7시 14분으로 되어 있는 스티커 위에 유효기간이 다음날(3일) 새벽 5시 6분으로 되어있는 스티커를 덭붙였다는 것이다. .

 

유효기간이 지난 재료를 버리지 않고 또 쓰려고, 스티커만 덧붙였다는 것이다.

 

다른 해동 재료에서도 이런 '스티커 갈이'가 확인됐다.

 

또띠아는 유효기간이 7월 6일 오후 1시 22분까지로 돼 있는데, 역시 스티커를 떼어보니 전날 새벽 0시까지만 쓰도록 한 재료였다.

 

이 같은 영상은 지난해부터 1년 가까이 수십 차례 촬영됐는데, 공익신고자는 주로 다음날 쓸 재료를 준비하면서, 남은 재료에다 새로 출력한 스티커를 덧붙였다고 말했다.

 

공익신고자는 "주로 마감이거나 아니면 영업을 시작하는 시간에 이뤄지고, 급할 때는 중간중간에도 그런 행위가 있는 거로 알고 있다."고 폭로했다. ]

 

관리직원인 점장 등이 지시해 아르바이트생들은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맥도날드는 해동 식자재에는 스스로 정한 유효기간을 일일이 스티커로 부착해 철저히 지킨다고 홍보해 왔다.

 

맥도날드는 이렇게 스티커를 바꿔붙이는 수법으로 유효기간 지난 식자재를 사용해온 사실을 인정했는데, 그 책임을 매장 점장이나 부점장이 아닌 아르바이트생 탓으로 돌렸다.

 

맥도날드는 KBS에 보낸 답변서에서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해서는 '팀 리더' 직책의 아르바이트생 한 명이 잘못된 판단을 내렸기 때문이라고만 설명했다.

 

공익신고를 접수한 국민권익위는 관련 내용의 심사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