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주요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판매하고 있는 레몬에이드와 자몽에이드 1컵당 평균 당류 함량이 각설탕 14개에 해당하는 42.5g인 것으로 조사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서울시가 지난 6월 23일부터 8월 3일까지 7개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대상으로 5개 권역에서 레몬에이드와 자몽에이드 각각 7개 메뉴 35건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레몬·자몽에이드 1컵의 당류함량은 평균 42.5g이었다.

 

브랜드별 최대 62g(각설탕 20개)까지 달했다. 이는 소비자가 에이드류 1컵을 마시면 첨가당 1일 섭취 권고량(2,000kcal 기준 50g)의 평균 85%에서 최대 124%까지 섭취하게 된다는 것이다.

 

에이드 1컵의 평균 당류함량을 다른 음료와 비교해 보면, 콜라 250ml 한 캔의 평균 당류함량(27g)보다 약 1.5배, 시판 카페라떼 270ml 한 캔의 평균 당류함량(약 20g)보다 약 2배 더 높았다.

 

이번 조사 대상 7개 브랜드(가나다순)는 메가커피, 빽다방, 스타벅스, 이디야, 커피빈, 투썸플레이스, 할리스 등이다.

 

서울시가 이번 조사대상 7개 브랜드 35개 매장에서 에이드 주문 시 당류 조절이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한 결과, 모두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들이 당류함량을 파악하고 음료를 선택할 수 있도록 메뉴판 등 잘 보이는 곳에 영양성분을 표시하고, ‘주문 시 당류 조절이 가능함’을 적극적으로 전달하도록 각 업체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