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 거주하는 가구의 과일 소비가 10년 전에 비하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농촌진흥청이 실시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소비자 패널 조사 자료 중 수도권 742이 가구의 과일 소비 트렌드만 따로 분석해 21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수도권 742가구의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과일 구매빈도는 연간 47회이고, 구입액은 35만 7천원이었다.

연도별 평균 구매액은 2010년 35만 5천원에서 2012년 38만 2천원으로 증가했으나 2019년 34만 4천원으로 낮아졌다.

10개년 분석 결과 중 구매액이 가장 많았던 2012년 대비 2019년에는 10% 감소한 것이다. 구매 빈도도 2010년 54회에서 2019년 40회로 감소했다.

최근 10년간 각 가구의 과일 평균 구매액을 연령별로 보면, 30대 이하 가구의 경우 22만 7천원에 불과했지만 40대는 35만 4천원, 50대는 40만 2천원, 60대 이상은 40만 5천원 순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과일 구매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전반적으로 수도권 가구의 과일 소비가 감소했지만 1인 가구의 체리와 복숭아 소비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의 체질와 복숭아 구매액은 2013년 대비 2019년 각각 74%와 57%로 크게 증가해 과일 종류별 소비 트렌드의 변화가 뚜럿했다.

과일 구입처는 2019년 기준 슈퍼마켓(52%)이 가장 많았고, 대형마트(18%), 진통시장(1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에서 과일을 구매하는 비중이 감소하고, 슈퍼마켓에서 구입하는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