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관직의 꿈은 사라지고 상처만 남았다. 본인만 상처를 입은 것이 아니라 그를 아꼈던 사람들도 상처를 입었다. 그가 입은 상처가 안타까운 사람도 있겠지만 그의 새로운 모습에 놀라 상처를 입은 사람들도 있다.

 

결국은 스스로 포기했다. 그를 바라보는 잘못된 시각에 의한 희생양이기도 하고, 스스로 화를 자초한 측면도 있다. 어느 경우이든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

 

우선 그를 바라보는 잘못된 시각에 이의를 제기한다. 황교익씨가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되었을 때 이를 문제 삼은 사람들은 그가 음식 칼럼리스트이기에 관광공사 사장의 자격이 없다고 공격했다. 그러나 이것은 잘못된 시각이다. 구닥다리 사고다. 21세기에 20세기적 관광의 잣대를 들이댔다.

 

그들은 관광에 있어서 음식은 볼거리를 구경하다 배고프면 먹는 것 정도로 저급한 수준의 논리로 공격했다. 과거에는 물론 그랬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지금은 관광에서 음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다. 심지어는 아예 음식관광을 가는 여행자도 많다. 그런데 음식문화에 대한 깊은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관광공사 사장을 맡는 것이 뭐가 문제가 되는가.

 

특히 황교익씨가 음식에 대한 평론을 하면서 일부 사례의 경우 한국음식이 일본음식으로부터 유래됐다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 그를 친일세력으로 몰아붙인 것은 정말 잘못되었고, 당사자인 황교익씨가 크게 화를 낼 만도 하다. 황교익씨의 평론이 부분적으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을 수는 있지만, 그가 그런 발언을 할 때도 한국음식을 폄하할 목적으로, 또는 열등의식으로 한 발언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그에게 친일 프레임을 씌워 공격한 것은 그야말로 정치적 공략 그 이상 아무것도 아니다. 그렇게 따지면 전자제품이나 생활용품, 식품 등 일본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한국인들은 모두가 친일세력이나 마찬가지다.

 

그런 의미에서 황교익씨는 희생양이다. 대선정국에서 그를 내정한 이재명 후보의 경쟁 후보 측에서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려고 억지로 꼬투리를 잡다보니 그가 피해 당사자가 되고 말았다.

 

그러나 황교익씨의 잘못도 크다. 그들의 공격에 대한 황교익씨의 대응도 문제였다. 내정자가 되면 이미 사실상의 공직자 신분이다. 그런 그의 입에서 뱉어져 나온 언어들은 그를 관심 있게 지켜봐온 사람들을 크게 실망시켰다. 필자는 솔직히 무서운 살기까지 느꼈다.

 

그를 둘러싼 논란은 그의 자진사퇴로 마무리되었지만, 1년이 지나고 10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는 것이 있다. 그것은 한번 뱉어진 말이다. 기록으로 녹음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그가 입은 상처도, 그를 아끼던 사람들이 입은 상처도 빨리 치유되길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