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제주지역 스타벅스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이 사라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올해 12월 내로 제주지역 23곳의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 다회용컵 확대 도입을 완료한다고 밝혔다.

 

현재 4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 중인데, 매장용 머그와 개인 다회용컵 사용 외에 고객 요청 시 보증금(1천원)을 받고 다회용컵을 통해 음료를 제공하고 있다.

 

사용이 완료된 다회용컵은 스타벅스 매장이나 제주공항에서 보증금 환급을 위한 반납이 가능하다. 올해 연말까지 제주지역 전 매장 안에 반납기가 설치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5년까지 일회용컵 사용 중단을 전국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