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50.3%로 증가해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많은 우세종이 되었다.

 

권역별 검출률은 호남권이 82.3%로 가장 높고, 경북권 69.6%, 강원권 59.1% 순으로 높았다.

 

질병관리청은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은 델타 변이에 비해 2배 이상 높고, 중증도는 델타 변이보다는 낮으니 인펠루엔자보다는 다소 높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 치명률은 0.16%로 델타 바이러스 0.8%에 비해 약 1/5배 낮게 분석되었다.

 

질병관리청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감염예방 효과는 2차 접종 후 시간 경과에 따라 감소하나 중증 예방효과는 지속되며, 3차 접종을 한 경우 중하황체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치료제 효과는 기존 항체치료제는 효과가 떨어지지만, 항바이러스제(팍스로비드, 렘데시비어 등)는 입원 및 사망위험을 80% 이상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중증화율이 낮지만 높은 잔파력으로 단기간 내 대규모 발생 시 방역과 의료대응에 심각한 부담이 될 수 있어, 개인 중증도는 낮지만 사회적 파해규모는 증가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PCR검사 역량을 60대 이상 등 고위험군 조기진단에 집중해 조기치료를 통해 위중증을 예방하는 쪽으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또 확진자 격리기간은 예방접종완료자는 7일, 미접종자 및 이외 접종자는 10일로 조정했다. 밀접접촉자 중 예방접종완료자는 수동감시, 미접종자 등은 7일 자가격리를 하며, 모두 6~7일차에 PCR검사를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