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정부가 팜유 수출금지를 해제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519일 자국 식용유 가격 및 수급 상황, 1,700만 명에 달하는 팜유 업계 종사자들을 고려해 523()부터 팜유 수출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팜유 수출금지 해제 배경은 식용유 수급 개선 및 가격 하락 최근 전국적인 오일팜 농민 시위에 따른 정치적 부담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이익 감소 등 3가지로 판단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427일 팜유 수출금지 조치 발표 시 해당 조치가 식용유 가격이 14,000루피아(1,232)로 하락할 때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 현지 시장의 식용유 가격은 3월에 리터당 19,800루피아(1,723)DUtDSK, 수출금지 조치 이후 17,200~17,600루피아(1,496~1,549) 수준까지 하락했다.

 

3주간 지속된 팜유 수출금지 조치로 인도네시아 수출이익 감소가 약 6조 루피아(57백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도네시아 현지 관계자들은 당초 수출금지 조치가 오래 지속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수출재개 조치에 대해 충분히 예상하고 있었다는 반응이다. 팜유 수출금지 조치가 재차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우리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재개 조치가 향후 국내 식용유 수급 및 가격 안정화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인도네시아 정부의 팜유 수출 정책이 여러 차례 변화하고 있는 바 주재국 광관 등을 통해 관련 사항을 지속 점검해 낙라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