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이는 겨울버섯(winter mushroom)’으로 불린다. 대량 재배가 아닌 야생에서 자랄 경우, 겨울철 나무 그루터기에서 버섯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별명에 걸맞게 찌개, 탕류 등 따뜻한 요리와 잘 어울린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이 밝힌 팽이의 기능 성분과 우리 품종의 특징을 소개한다.

 

연구진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팽이버섯의 영양학적 가치를 분석한 결과, 팽이는 느타리 등 다른 버섯에는 없는 알파-리놀렌산100g당 약 0.5g 정도 함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메가-3 지방산 중 하나인 알파-리놀렌산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각종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 성분이다.

 

또한 평이는 면역세포의 기능을 높이는 베타글루칸(100g19~32g)과 체내 활성산소를 없애 항산화에 효과적인 폴리페놀(100g25~73mg) 함유량이 풍부했다. 특히 이들 성분은 흰색보다 갈색 팽이에 1.3~1.8배 정도 더 많이 들어 있었다.

 

아울러 팽이에는 자원마다 차이가 있었으나 가바(GABA) 성분이 1ml당 약 10~50이 들어 있었다. 가바는 뇌세포 대사기능을 촉진하고, 신경안정에도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혈압 조절 효과가 보고돼 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팽이는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음식 재료로도 훌륭한 역할을 한다. 감칠맛을 내는 글루탐산과 아스파르트산 함량이 높아 국물 맛을 시원하게 하고, 단맛을 내는 트레오틴과 글리산을 함유해 찌개, 볶음류 등 다양한 요리에도 잘 어울린다. 또한, 식물성 재료에 부족한 라이신을 약 1.1g 함유하고 있어 단백질을 보완하기에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