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11월 11일 빼빼로데이 기획 상품 10종 선봬

롯데제과가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다양한 기획 상품들을 선보였다. 올해 선보인 기획 상품은 모두 10종으로 ‘빼빼로 프렌즈’ 캐릭터를 내세워 귀엽고 친근한 느낌을 준 것이 특징이다. 이들 10종은 ‘대형’, ‘실속형’, ‘롱형’ 등 크게 세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하여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대형’ 기획 상품은 빼빼로 8갑을 대형 케이스에 담아 4배 크기로 키운 선물세트로 크런키, 아몬드, 초코 3종이 있다. 또한 초코, 아몬드, 누드초코, 화이트쿠키 빼빼로 4종이 2개씩 들어 있는 ‘어쏘트’와 초코, 아몬드, 누드초코, 화이트쿠키, 크런키, 누드크림치즈 6종이 1개씩 들어 있는 ‘샘플러’가 있다. ‘실속형’ 기획 상품은 3~5개의 빼빼로가 들어있어 대형 기획 상품보다는 상대적으로 작은 크기의 선물 세트다. 투명한 비닐 포장에 리본을 묶은 제품 2종(4개, 5개들이)과 빨간색 편지 봉투 모양의 제품 1종(3개들이)이 있다. 이들 상품은 빼빼로가 들어있는 개수 별로 가격이 책정되었으며 포장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없다. 빼빼로 개당 가격은 권장소비자가격 기준으로 1,500원이다. ‘롱형’ 기획 상품은 크기가 큰 빼빼로가 들어 있는 제품이다. 낱개 과자의 모양이 일반 빼빼로보다 크고 굵으며 식감도 더욱 바삭하다. 과자를 하나씩 낱개 포장하여 원통에 담은 ‘씨리얼 롱형 빼빼로(7,000원)’와 대형 크런키 빼빼로를 육각 종이 갑에 담은 빅크런키(6,000원)가 있다.

(자세히)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 ‘PINK BIRD’ 론칭
한달에 한 번! 신제품을 미리 받아보는 배라만의 서비스!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 ‘핑크 버드(PINK BIRD)’를 론칭했다. ‘핑크 버드’는 배스킨라빈스를 상징하는 색상인 ‘핑크’와 신제품을 남들보다 더 빨리,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하는 ‘얼리 버드 프로모션’의 의미를 담았다. '핑크 버드 구독팩'은 다음달에 판매될 신제품 아이스크림을 파인트 사이즈로 미리 제공하는 '신제품 구독팩'과 체리 쥬빌레, 민트 초콜릿 칩, 뉴욕 치즈케이크 등 베스트셀러 아이스크림 7종 중 하나를 474ml의 넉넉한 용량으로 제공하는 ‘레디팩’으로 구성됐다. 비용은 제품 정가인 월 17,400원에서 15% 혜택을 적용한 월 14,700원이다. 신청은 10월 28일까지 해피포인트와 해피오더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과 해피오더앱)에서 가능하며,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고객이 지정한 날짜와 시간에 배송된다. 또한, 3개월간 연속으로 ‘핑크 버드’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에는 ‘레디팩 1개 무료’ 모바일 쿠폰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서비스 신청 및 배달 기간은 월별로 상이, 배달비 2천원, 자세한 사항은 해피앱과 해피오더앱 참조)

(자세히)

오뚜기, ‘X.O. 어묵만두’ 출시

오뚜기가 어묵을 사용한 만두피가 특징인 ‘X.O. 어묵만두’ 2종을 출시했다. ‘X.O. 어묵만두 김치’는 어묵으로 감싼 피에 100% 국산 돼지고기와 칼칼한 김치로 속을 채운 어묵만두다. 어육을 이용한 탱글탱글한 식감과 국산 김치를 사용하여 더욱 맛있는 김치로 맛을 낸 것이 특징이다. ‘X.O. 어묵만두’ 2종은 찜기나 전자레인지 조리로 즐기거나 추운 겨울철 뜨끈한 어묵탕 등 국물요리로도 활용이 가능하여 더욱 좋은 제품이다. ‘X.O 어묵만두’는 이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자세히)

풀무원, ‘진한 베트남 닭쌀국수’ 출시

풀무원이 겨울철 가정에서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베트남 스타일의 생쌀국수 간편식 제품을 선보였다. 신제품 ‘진한 베트남 닭쌀국수’는 부드러운 쌀국수 생면에 진하게 우려낸 닭 육수로 풍미를 더해 한국인 입맛에도 잘 맞도록 했다. 면발은 동남아 현지의 전통 제면 방식인 ‘미유시트 방식’으로 만들어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미유시트 제면 방식은 곱게 갈아낸 쌀가루와 전분 등을 물과 섞어 얇게 편 뒤 건조해 가늘게 잘라 만드는 것으로 면발의 식감과 탄성을 높여준다. 밀가루를 일절 넣지 않은 건강한 쌀국수 면으로, 끓는 물에 약 1분만 삶기만 하면 돼 조리도 간편하다. 쌀국수 육수는 한식에도 국물 베이스로 많이 활용되는 닭 뼈를 진하게 우려내 깊은 풍미를 살렸고, 무, 대파, 양파 등에서 추출한 농축 채소 원료로 감칠맛을 더했다. 조리법 역시 간단하다. 끓는 물 400cc에 쌀국수 생면을 넣고 1분 10초 끓여낸 후 불을 끄고 동봉된 액상소스를 넣어 잘 저어주면 된다. 이후 조리된 쌀국수를 그릇에 옮겨 담고 동봉된 쪽파&홍고추 건더기를 올려 마무리하면 현지 전문점에서 주문한 듯한 쌀국수를 완성할 수 있다.

(자세히)

크라운제과, 중량 25% 늘린 ‘미니쉘 아트콜라보’ 출시!!

크라운제과가 국내 대표 쉘타입 초콜릿‘미니쉘’의 중량을 25% 늘린다. 제품 패키지에는 강렬한 색상과 굵직한 표현으로 야수파의 창시자로 불리는 앙리 마티스의 명화를 입혀 한층 고급스러워졌다. 크라운제과는‘미니쉘’의 중량을 24g에서 30g으로 증량한다. 4개씩 낱개로 포장된 스틱형 패키지에 1개를 추가했다. 가격은 1,000원으로 변동이 없다. ‘미니쉘 아트콜라보’에 적용된 작품은 마티스 대표작품인 ‘천일야화’와 ‘댄스’다. 새콤한 딸기맛에는 붉은 색채의‘천일야화’를 고소한 아몬드맛에는 정열적인 느낌의 ‘댄스’작품을 패키지와 내포지에 옮겼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예술적 감성을 느끼며 즐길 수 있는 아트 초콜릿”이라며, “힘든 시기에 작은 응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세히)

대파 담은 파맛 과자, 해태 '구운대파' 출시!

요리에 빠지면 서운한 대파가 과자로 나온다. 해태제과는 열풍으로 구워 만든 대파과자 '구운대파’를 출시했다. 요즘 ‘핫’한 ‘대파 바게트빵’의 특징을 담은 콘스낵이다. 국산 대파를 버터에 볶고 연유를 곁들여 향긋하고 달착지근한 대파향이 진하다. 기름에 튀기는 방식이 아니라 열풍으로 구워 파의 알싸한 맛은 줄이고 감칠맛을 살린 것도 특징. 겉면에 대파 원물이 콕콕 박혀 포장을 열자마자 은은한 파향이 풍기고, 씹다 보면 파맛이 점점 진해진다. 바삭하고 고소한 콘스낵이라 마치 ‘대파 바게트’를 먹는 듯한 식감도 장점. 해태제과 관계자는 "한국인 입맛에 익숙한 대파의 풍미를 그대로 살린 만큼 충분히 시장에서 통할 것"이라며 "대표스낵인 구운양파 시리즈의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

- 농심 신라면, 해외매출이 국내매출 추월

농심 신라면의 해외매출이 3분기에 처음으로 국내매출을 추월했다. 1986년 출시된 이래로 첫 기록이다. 세계 100여개 국으로 수출되며 K푸드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신라면의 글로벌 위상이 확인된 셈이다. 신라면의 3분기 누적 국내외 매출액은 총 6,900억 원으로 이중 해외(3,700억 원)가 53.6%에 달한다. 지금의 추세를 이어간다면, 신라면은 올해 해외매출 5,000억 원을 포함, 총 9,3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매운맛 신라면이 해외에서 더 큰 인기를 누릴 수 있었던 데는 ‘한국적인 맛이 가장 세계적인 맛’이라는 농심의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1986년 출시된 신라면은 1971년부터 미국 LA지역에 라면을 수출하며 해외시장에서 발을 넓혀오던 농심은 신라면의 맛을 그대로 들고 나가 정면승부를 펼쳤다. 특히, 농심은 1996년 중국 상해공장을 시작으로 중국 청도공장, 중국 심양공장, 미국 LA공장 등 해외에 생산기지를 설립했고, 세계 각국에 판매법인을 세워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춤으로써 현지 시장에 발빠르게 대응해왔다. 농심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신라면의 맛과 품질이 주목받고 있는 지금이 비약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신라면의 해외 매출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수년 내 회사 전체 매출 중 해외의 비중을 50%까지 끌어올리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