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임산물 ‘대추’...효능과 효과, 이색 조리법 소개

산림청이 선정한 10월의 임산물은 ‘대추’다. 대추의 특징과 효능, 대추를 활용한 이색 조리법을 소개한다. ▲대추의 특징 대추나무는 암수가 한 몸이며, 매우 많은 열매를 맺는다. 특이하게도 대추 꽃은 반드시 열매를 맺어야만 떨어진다. 헛꽃은 절대로 없다는 거다. 이런 이유로 대추는 자손 번창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차례상에 대추가 빠지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다. ▲대추의 효능 대추는 간을 보호하고 담즙분비를 유도해 간의 피로 회복에 좋다. 특히 알코올로 인한 독성을 해독하는 능력이 있어 술로 인한 간의 피로를 해소하는데 좋다. 대추는 이뇨작용을 촉진시켜 체내 노폐물을 배출해 주는데 효과적이다. 신장 기능을 강화시키며 부기를 빼는데 도움을 준다. 대추의 사포닌 성분이 피를 맑게 하고, 혈액순환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어 동백경화, 고혈압 등과 같은 혈관질환을 에방한다. 대추씨에는 신경을 이완시키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성분이 들어있어 불면증으로 잠이 잘 오지않는 경우나 신경이 예민한 경우에 좋다. 대추에 함유되어 있는 베타카로틴 성분이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해 노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풍부한 비타민C와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콜라겐 합성을 도와주어 피부를 탄력 있게 만들어 준다. ▲대추 이색 레시피 <대추호두말이> 재료: 말린 대추, 호두, 꿀, 잣가루 만드는 법 ❶ 대추를 씻어 물기를 잘 닦아준다. ❷ 대추 가운데 세로로 칼집을 낸 후 씨를 제거한다. ❸ 손질한 대추 안에 호두를 넣고 돌돌 말아 꿀과 잣가루를 뿌려주면 완성 <대추라떼> 재료: 말린 대추 20알, 물1법, 우유3컵 만드는 법 ❶ 말린 대추를 잘 씻고 씨를 제거하고 잘게 다져준다. ❷ 냄비에 다진 대추와 물 1컵을 넣고 약한 불로 10분 정도 졸여준다. ❸ 졸인 대추를 믹서기에 넣고 갈아준다. ❹ 냄비에 우유와 대추를 넣고 데워준다. 계피 등을 첨가해 먹으면 맛이 두배! 대추는 수확기인 가을에는 생으로 먹고, 말린 대추는 한약재나 삼계탕 재료 등으로 연중 이용되며, 최근에는 대추호두말이, 대추라떼 등 이색 조리법의 대추요리가 개발돼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자세히)

【누들밥상】 ❼이탈리아 태생 파스타가 세계적인 음식이 되기까지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음식 파스타, 태생은 이탈리아인데 어떻게 해서 세계적인 음식이 되었을까. 파스타의 기원과 글로벌 푸드로 발돋움하기까지의 기나긴 여정을 추적해본다. 그리고 이탈리아 현지 사람들이 가장 즐겨 먹는 파스타는 어떤 것들인지 지역별 유명 파스타도 소개한다.

(자세히)

【누들밥상】 ❻베트남 국수문화의 특징과 지역별 대표 국수

누들밥상 제6편, 베트남의 국수문화의 특징과 지역별 유명 국수요리. 베트남에 쌀국수가 발달한 2가지 이유, 수도 하노이를 중심으로 한 북부지역, 후에와 다낭을 중심으로 한 중부지역, 경제도시 호치민을 중심으로 한 남부지역에서 각각 유명한 국수요리를 소개한다.

(자세히)

초록색 배 ‘그린시스’를 아시나요?

맛과 모양이 독특한 과일 품종이 속속 개발되고 있는 가운데, 초록색 배 ‘그린시스’가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그린시스’는 농촌진흥청이 동그랗고 황금색인 동양 배 ‘황금배’와 표주박 모양에 초록색을 띠는 서양 배 ‘바틀렛’을 교배해 2012년 육성한 품종이다. 1개당 460g 내외로 1인 가구가 혼자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고, 평균 당도 12.3브릭스 이상에 과즙이 많아 달콤한 청량감을 준다. 특히 과육이 다 익어도 껍질이 초록색을 띤다. 그린시스는 현재 익산 15ha, 울산 10ha, 천안·아산 3ha 등 전국 약 28ha 면적에서 재배되고 있다. 아직 시장 유통량은 많지 않지만 맛이 좋고 기존 배와 달리 껍질이 초록색이라는 차별성, 재배 면적이 적다는 희소성 덕분에 고급 배로 대접받으며 일부 국내 백화점 식품관에서만 유통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지난 9월 28일 서울 가락시장에서 10여 명의 과수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한 현장 평가회를 가졌는데, 그린시스를 직접 맛본 중도매인들은 기존 배 품종과 차별화된 품질로 시장 공략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중도매인들은 특히 독특한 외관과 우수한 품질이 장점이며, 저장성 또한 우수해 유통하기도 유리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날 치러진 경매에서 그린시스는 1kg당 6,000~10,000원의 경매가를 기록하며 ‘신고’(1kg당 1,300~2,000원)보다 평균 5배 높은 가격에 낙찰돼 도매시장에서도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가락시장 서울청과 박상혁 부장(경매사)은 “그린시스 같은 녹색 배 품종들은 독특한 겉모양과 희소성에 더해 품질도 우수해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다”며 “생산 농가가 늘어 공급량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은 그린시스 외에도 일상 소비용 초록색 배 품종으로 ‘슈퍼골드’와 ‘설원’ 등 기존 배와 차별성을 지닌 품종 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세히)

9월 이달의 임산물 ‘밤’...오메가3와 오메가6 함량 높아 심장질환 예방

산림청이 9월 이달의 임산물로 밤을 선정했다. 밤 알맹이는 오메가3와 오메가6 함량이 높아 심장질환 예방과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고, 위장기능 강화, 숙취 해소, 피부미용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맹이뿐만 아니라 밤송이는 천연 염색제로, 율피(속껍질)는 천연 피부 팩으로 사용해 어느 하나 버릴 것 없는 열매가 밤이다. 밤을 고를 때는 알이 굵고 윤기가 나며, 손으로 들어봤을 때 단단하고 묵직한 것으로 껍질이 깨끗하고 구멍이 없는 밤을 고르는 것이 좋다. 아울러 밤을 보관할 때는 물로 씻어서 이물질을 제거하고, 소금물에 1시간 정도 담근 후 소금물에 뜨는 밤은 가려내고, 남은 밤은 신문지 등에 싸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자세히)

【누들밥상】 ❺일본의 국수문화...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우동, 소바, 라멘

누들밥상 5편, 면요리 천국 일본의 국수문화는 어떻게 발달해왔고 특징은 무엇일까. 면요리 발상국 중국, 그리고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어떤 차이가 있을까.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우동, 소바, 라멘은 어떤 것들이며, 그 유래는 어떠한지 영상으로 소개한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여의도 한식 전문 <사대부집 곳간>, ‘장어구이 보양반상’ 출시

여의도 전경련회관 50층에 위치해 있어 음식 맛만큼 뷰가 좋은 한식 전문점 <사대부집 곳간>, 이미 소문난 맛집이다. 고층에서 바라보는 도심 속 스카이 뷰와 함께 정갈한 반상 그리고 세미 뷔페인 ‘두리반’도 이용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두리반에는 구이, 면, 찜 요리 등 잔칫날을 연상케 하는 풍성한 먹거리들이 준비돼있는 곳이다. <사대부집 곳간>이 2023년 계묘년 새해를 맞아 모두가 건강하고 무탈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보양 메뉴 ‘진(眞) 장어구이 반상’을 출시했다. 사대부집 곳간이 이번에 출시한 진(眞) 장어구이 반상은 ‘참 진’을 붙여 본연의 맛 그대로, 진심으로 정성껏 준비한 보양 반상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장어구이는 통통하게 살이 오른 장어를 엄선해, 사대부집 곳간만의 특제 양념을 발라 맛깔나게 구운 장어 한 마리를 푸짐하게 제공한다. 양념은 장어를 직접 고아 만든 육수를 베이스로 해 한 끗의 감칠맛을 더했으며, 장어구이 위에는 새싹 삼까지 올라간다. 또 장어구이를 더 깔끔하게 즐길 수 있게 생강채와 고추냉이, 부추를 함께 곁들였고 시원한 모시조갯국과 젓갈, 제철 나물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기존 반상과는 차별화를 뒀다. 이번에 출시한 ‘진(眞) 장어구이 반상’ 외에도 시그니처 메뉴인 전복 갈비찜 반상을 비롯해 참 도미구이 반상, 우미(牛尾·소꼬리)곰탕 반상, 성게부빔밥 반상 등 한식 반상을 입맛에 따라 골라 주문할 수 있다. 또 이번 보양 반상 출시에 맞춰,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1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제철 딸기를 뷔페 메뉴로 풍성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 롯데제과 Chefood, ‘기본충실 군만두’ 출시

롯데제과의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Chefood(쉐푸드)’가 바삭한 식감과 풍성한 만두소의 맛이 조화로운 ‘Chefood 기본충실 군만두’를 출시했다. 만두의 기본기인 피와 소의 조화로운 맛에 집중한 제품이다. Chefood 기본충실 군만두는 바삭한 피와 깔끔한 맛의 소가 조화로운 군만두 본연의 맛에 집중해 언제든 부담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냉동 만두 간편식이다. 구웠을 때 바삭한 식감을 위해 만두피 반죽에 옥수수 전분을 더했고, 만두소는 진한 육즙을 담은 국내산 돼지고기에 갖은 야채와 생강을 더해 풍성하면서도 깔끔한 맛을 준다. 피와 소의 비율은 최적의 비율인 3대 7로 구성해 두 요소가 잘 조화되도록 했다. 조리와 보관이 간편한 것도 특징이다. 프라이팬 조리의 경우 달궈진 팬에 기름을 두르고 4분간 조리하면 된다. 에어프라이기도 조리가 가능하다. 에어프라이기의 경우 만두에 기름을 골고루 바르고 180도에서 10분간 조리하면 된다. 지퍼팩이 적용된 패키지로 먹을 만큼 조리한 후 간편하게 보관하면 된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Chefood 기본충실 군만두는 언제 먹어도 맛있는 ‘아는 맛’에 집중한 제품”이라며 “간식이나 반찬으로도 다양한 음식에 곁들여 먹기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