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원, 100% 통영 굴과 울진 대게 넣은 ‘대게 굴소스’ 출시

대상 청정원이 100% 통영산 굴과 울진 대게를 넣어 깊은 감칠맛을 내는 ‘대게 굴소스’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엄선한 경남 통영산 굴과 경북 울진산 대게만 사용해 맛이 진하고 풍미가 깊다는 것이 청정원의 설명이다. 볶음밥 뿐만 아니라 다양한 볶음요리, 파스타 등에 넣으면 해물의 풍부한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155g, 250g, 480g 등 세 가지 용량으로 판매한다.

(자세히)

농심, 겨울용 배홍동비빔면 출시

농심이 겨울에도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배홍동비비면 윈터에디션’을 출시했다. 기존 제품의 참깨 토핑을 눈꽃 치즈 토핑으로 바꿔 색다른 맛과 모량을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치즈의 풍미가 비빔면 소스의 매콤한 맛과 색다른 조화를 이뤄낸다는 것이 농심의 설명이다. 면과 소스를 비빈 후 눈꽃 치즈 토핑을 뿌리면 마치 비비면 위에 눈이 내린 듯한 비주얼이 연출된다.

(자세히)

【브랜드 스토리】 ‘부전상립’의 오뚜기 탄생비화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브랜드 <오뚜기>, 언제부터 어느 제품에서부터 사용하게 되었는지, 브랜드 탄생 스토리를 소개한다. 항간에는 오뚜기부대와 관련이 있다는 소문도 있는데 진실은 무엇인지도 알아본다.

(자세히)

국순당, '쌀 바밤바밤' 출시...막걸리와 아이스크림 '바밤바'의 콜라보

국순당이 해태아이스크림과 손잡고 먹걸리와 아이스크림 '바밤바'를 결합한 신제품 '국순당 쌀 바밤바밤'을 출시했다. 이 신제품은 바밤바 맛을 막걸리에 접목한 것으로, 밤의 구수하고 달달한 맛과 쌀 막걸리의 부드러움이 만나 고소하고 달콤하면서도 막걸리의 부드러운 목 넘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알코올 도수는 4도이며, 용량은 350ml 캔과 750ml 페트병 2가지로 출시된다.

(자세히)

새로운 깡 열풍 일으키고 있는 농심 '새우깡 블랙'
출시 2주만에 220만 봉 팔려

지난 10월 18일에 출시한 농심 '새우깡 블랙'이 출시 2주만에 220만 봉이 판매되며 새로운 깡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새우깡 블랙은 50살 새우깡의 고급스러운 변신이라는 점에서 높은 기대감 속에 출시됐는데, 일부 유통점에서 품귀현상이 일어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새우깡 블랙의 인기 비결은 고급스러운 아탈리아산 블랙트러플의 풍미와 새우 함량이 2배로 더욱 고소해진 맛에 있다.

(자세히)

【브랜드 스토리】 교촌치킨이 이름을 촌스럽게 지은 이유

밥상머리뉴스TV가 기획시리즈로 소개하고 있는 브랜드 탄생 비화, 두 번째 소개할 브랜드는 국내 1위 치킨 브랜드 <교촌치킨>이다. 국내 1세대 치킨 브랜드들은 대부분 외래어로 이름을 지었는데, 교촌치킨은 한글로 촌스럽게 <교촌통닭>이라고 네이밍을 했다. 왜 그랬을까?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