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칼럼】 요소수에 식량을 대입시켜 보자

요소수 사태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데, ‘요소수’에 ‘식량’을 대입시켜보자. 어떤 일이 벌어질까. 우리나라는 쌀을 제외한 식량자급률이 5%에 불과할 정도로 수입 의존도가 높다. 특히 식문화가 비슷한 중국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이번 요소수 사태를 계기로 식량의 무기화, 식량안보에 어떤 대비를 해야 하는지 영상칼럼으로 짚어본다.

(자세히)

<핫이슈 논평> 자영업 문제 어떻게 풀 것인가?

전체 취업자의 25%나 될 정도로 지나치게 많은 자영업자, 이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인가? 대통령선거를 앞둔 정치권에서는 퍼주기식 선심성 공약이 남발하고 있는데, 이것이 자영업자들에게 약이 될까 독이 될까. 바람직한 자영업 문제 해법을 영상칼럼으로 점검한다.

(자세히)

【핫이슈】 이재명 후보가 언급한 음식점 허가 총량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0월 27일 소상공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음식점 허가 총량제의 도입 필요성을 언급해서 이번 대통령 선거의 새로운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음식점 허가제로의 전환 등 진입장벽을 높여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끊이지 않았기에 찬반 여론이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한 밥상머리뉴스의 견해를 발행인의 영상칼럼으로 소개한다

(자세히)

코로나19 거시경제 악영향 이제 시작이다

코로나19 사태는 정점을 찍고 안정세로 전환되어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들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거시경제적 파급은 이제서야 본격화되고 있다. 물류대란에다가 기상악화로 인한 에너지대란까지 겹쳐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 겨울부터 물가인상과 금리인상, 그리고 자산가치 하락으로 최악의 경제상황이 될 전망이다. 영상칼럼으로 집어본다.

(자세히)

삼계탕이 비쌌던 이유, 알고 보면 화가 난다

소비자를 속이는 행위는 어떤 경우든 용서할 수 없다. 하림을 비롯한 국내 7개 닭고기 회사들이 6년간 삼계탕용 닭고기 가격을 담합해온 사실이 적발돼 소비자들을 화나게 만들고 있다. 이를 주도한 하림의 부도덕성을 영상칼럼으로 고발한다.

(자세히)

벼랑에 선 자영업자, 누가 그들의 등을 떠미는가?

최근 자영업자의 안타까운 자살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그들은 왜 극단적인 산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가? 국내 자영업자들이 처한 현실과 그들이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든 원인을 영상칼럼으로 짚어본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